초고속 플랫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타 어레이, POCT 시장용 자동 핵산 추출/초고속 PCR 플랫폼 개발을 위해 자이모 리서치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받는다.

본 논문은 HMm (High-speed Mobile Multimedia, 초고속 이동멀티미디어) 시스템의 서브시스템인 이동단말시스템 중 RC(Radio Control), SC(Session Control), MC(Mobility Control) 등의 계층 3(Layer 3, 이하 L3) 제어 프로토콜과 VOD, FTP, VoIP 등의 응용 서비스가 구현된 L3 이동단말 플랫폼의 연구 결과를 설명한다. 하드웨어 플랫폼은 PXA255 기반으로 다양한 인터페이스와 멀티미디어 장비들이 지원되도록 제작되었고, 자체적으로 개발된 크로스 툴체인으로 생성된 임베디드 리눅스가 설치되었으며, 이 위에 L3 제어 프로토콜과 응용 서비스가 탑재되었다. L3 이동단말 플랫폼은 HMm 시스템 테스트베드에서 호처리 뿐만 아니라 영상 지원 SIP 서비스, 웹브라우징 서비스, 스트리밍 서비스 등을 성공적으로 지원하였다. 이 플랫폼은 향후 멀티미디어 기능이 강화될 4세대 이동통신단말을 개발하는데 참고가 될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presents a L3 mobile terminal platform of the mobile terminal system which 초고속 플랫폼 is a subsystem of HMm(Hig-speed Mobile Multimedia) system, which layer 3 control protocols such as RC(초고속 플랫폼 초고속 플랫폼 Radio Control), SC(Session Control), MC(Mobility Control) and application services such as VOD, FTP, VoIP for a multimedia mobile terminal are implemented on. The hardware platform is based on PXA255 and supports various interfaces and multimedia devices, and under the platform, an embedded Linux generated by the self-maden cross-toolchain, L3 control protocols and application programs were installed. The operation of HMm system under the HMm testbed has shown that this platform successfully supported SIP services, web browsing services, streaming services and etc as well as call processing. It could be the reference of the upcoming Fourth-Generation mobile terminal which the multimedia functionality will be enforced.

캘리포니아주 어바인 , 2022년 4월 27일 /PRNewswire/ -- 자이모 리서치(Zymo Research)와 스타 어레이(Star Array)는 오늘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비상장 바이오메디컬 기업 스타 어레이의 지분을 인수하기 위해 초고속 플랫폼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투자를 통해 자이모 리서치와 스타 어레이는 자이모 리서치의 핵산 정제 및 분석 기술을 스타 어레이의 엔지니어링 및 자동화 전문 기술과 결합하여 신흥 FRUO(연구 전용) 및 POCT(현장현시검사)를 포함한 진단 시장으로 확장할 수 있게 된다.

스타 어레이, POCT 시장용 자동 핵산 추출/초고속 PCR 플랫폼 개발을 위해 자이모 리서치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받는다.


스타 어레이, POCT 시장용 자동 핵산 추출/초고속 PCR 플랫폼 개발을 위해 자이모 리서치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받는다.

스타 어레이는 초고속 핵산 증폭 기술과 결합된 자동화된 (카세트 기반의) 핵산 정제 시스템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스타 어레이는 관련 키트 및 소프트웨어와 함께 주력 제품인 초고속 qPCR 플랫폼 엑스다이브™(XDive ™ ) 등을 포함하여 다양한 유전자 분석기를 제조하고 판매한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스타 어레이는 초고속 플랫폼 엑스다이브 ™ 시스템을 활용해 SARS-CoV-2 탐지용 테스트를 개발했다. 샘플 추출부터 결과 확인까지 전체 프로세스는 45분 이내에 이루어지며 초고속 플랫폼 시스템은 모든 임상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다. 스타 어레이는 현재 NIH(미국 국립보건원)의 RADx ® (Rapid Acceleration of Diagnostics) 프로그램을 통해 FDA(미국 식품의약국)와 EUA(긴급 사용 승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자이모 리서치는 1994년에 설립되었으며, DNA/RNA 추출 및 분석 기술로 유명하다. 이 기업은 실험실에서 핵산을 분리하는 과정을 간소화하고 이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는 보다 효율적인 샘플 채취 키트와 디바이스를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해왔다. 자이모 리서치는 스타 어레이와 협력하여 향후 POCT뿐만 아니라 스타 어레이의 코로나19 테스트 키트에 필요한 시약을 포함한 기성품 카세트를 개발할 예정이다.

자이모 리서치의 비즈니스 개발 부문 부사장인 마크 반 에덴( Marc Van Eden )은 "스타 어레이의 강력한 PCR 진단 기기는 일반적인 40 사이클 멀티플렉스 qPCR을 5~7분 만에 완료할 수 있는 엑스드라이브 ™ PCR 시스템을 통해 PCR 기술의 선두에 서 있습니다. 자이모 리서치의 DNA/RNA 정제 시약과 핵산 기반 분석이 스타 어레이의 시스템과 결합되면 간편한 샘플 입력 및 결과 확인(Sample-In/Answer-Out) 워크플로가 용이해질 것입니다. 당사는 스타 어레이에 대한 투자를 통해 글로벌 POCT 시장을 목표로 하는 제품을 개발할 계획입니다."라고 말했다.

스타 어레이의 부사장인 옌후이 리우( Yanhui Liu )는 "자이모 리서치와 스타 어레이 두 기업 모두 과학과 기술이 만나는 지점에서 비즈니스를 구축했으며, 단 몇 분 만에 클리닉, 실험실, 병원에서 POC PCR 테스트를 분석할 수 있는 초고속 PCR 기술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초고속 플랫폼 더 많은 POCT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자이모 리서치의 DNA/RNA 추출 및 초고속 플랫폼 분석 기술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타 어레이의 기술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https://www.star-array.com/research-tool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이모 리서치 소개 자이모 리서치(Zymo Research)는 1994년부터 과학 및 진단 커뮤니티에 첨단 분자 생물학 도구를 제공해온 비상장 회사입니다. "과학의 아름다움은 사물을 단순화하는 데 있다"라는 이 회사의 기업 철학은 후성 유전학부터 DNA/RNA 정제 기술에 이르기까지 이 회사의 모든 제품에 담겨 있습니다. 지금까지 후성 유전학의 선두 주자로 인정받은 자이모 리서치는 샘플 채취, 미생물군집 측정, 진단 기기 및 사용이 간편한 고품질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내놓으며 경계를 허물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링크드인,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에서 자이모 리서치를 팔로우하세요.

오늘의집을 운영 중인 버킷플레이스가 유니콘에 올라섰다. 직전 투자유치 단계에서 8000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다. 2년여 만에 진행된 이번 라운드에서 책정된 기업가치는 2조원에 육박한다. 더벨이 버킷플레이스의 성장 과정을 살펴봤다.

이 기사는 2022년 04월 22일 11:25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버킷플레이스는 인테리어 콘텐츠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중인 스타트업이다. 2014년 초고속 플랫폼 출범한 이래 차근차근 몸집을 불려나가며 스타트업의 '꿈'이라 할 수 있는 유니콘을 향해 달렸다. 유니콘은 기업가치 1억달러(약 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을 전설 속의 유니콘에 비유하여 지칭하는 말이다. 버킷플레이스가 유니콘이 되기까지 걸린 시간은 8년이다.

◇콘텐츠 커뮤니티로 출발, 누적 데이터의 힘

버킷플레이스는 2014년 7월 설립됐다. 이듬해 인테리어 콘텐츠와 관련 제품 구매 정보를 동시에 제공하는 앱 서비스인 '오늘의집'을 론칭하면서 시장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오늘의집은 홈스타일링 전문가의 조언부터 일반인들의 셀프 인테리어 노하우 등 다양한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오늘의집은 인테리어 초보자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이용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앱에서 건물 형태·스타일·평수 등을 입력하면 그에 맞는 맞춤형 인테리어 사진들을 확인 가능하다.

오늘의집은 론칭 초기 인테리어 관련 콘텐츠 커뮤니티로 시작했는데, 차츰 사용자수가 늘어나면서 이용자와 전문가가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으로 자리잡았다. 고도화된 셈이다. 이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누적된 정보는 방대하다.

서비스 고도화와 함께 2016년 버킷플레이스는 커머스 기능을 도입했다. 기존 축적된 콘텐츠 경쟁력을 기반으로 커머스 초고속 플랫폼 기능은 순조롭게 오늘의집에 안착했다. 각 인테리어 사진에 있는 상품 클릭 시 구매 가능한 화면으로 연결된다.

콘텐츠를 보면서 자연스럽게 상품이 노출되고, 관심상품에 대해 이미지 클릭 한번으로 구매페이지로 연결되는 식이다. 간편한 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소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 시켰다. 월 구매고객은 80만명에 이를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커머스 기능이 탑재된 오늘의집은 빠르게 몸집을 키웠다. 현재 커머스의 총판매액(GMV)은 월 평균 1400억원 수준이다.

버킷플레이스가 내건 플랫폼의 핵심은 '콘텐츠→커뮤니티→커머스'로 이어지는 구조다. 소비자는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인테리어와 소품 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였던 '정보의 파편화'와 비대칭성 문제를 커뮤니티 형태의 시스템으로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버킷플레이스 입장에선 락인(Lock-In)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측면도 있다. 커뮤니티 덕분에 고객 이탈 방지 및 재방문 유도가 용이하다.

오늘의집은 판매창구로서 판매자에게도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 가구는 통상 구매주기가 길고 평균 소비단가가 높은 특징이 있다. 재구매 고객의 확보가 어렵다. 이런 초고속 플랫폼 측면에서 신규 고객을 유치하는데 용이한 측면이 있다. 여기에 자체적으로 몰(mall)을 운용하기 어려운 판매자에게 창구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는 게 시장의 평가다.

그렇게 버킷플레이스는 소비자와 판매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여기서 한 단계 도약을 위해 버킷플레이스는 서비스 다양화에 나섰다. 그 일환으로 2019년 인테리어 전문가 매칭 서비스를 론칭했다.

인테리어를 진행하고자 하는 이용자는 직접 지역과 목적(종합, 부분시공 등)을 선택해 전문가를 찾을 수 있다. 지역별 우수업체를 우선적으로 소개받을 수 있다. 전등 교체, 화장실 수리 등의 니즈가 있을때엔 인증된 업체를 중개한다. 서비스 론칭 후 기존 이용자들을 기반으로 빠르게 자리잡았다. 현재 시공사 매출 기준 분기 총판매액(GMV)은 845억원 선이다.

◇서비스 고도화, 물류까지 진출

버킷플레이스는 보다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고도화 작업에 나섰다. 그렇게 눈길을 돌린 게 물류다. 가구 물류에서 질 낮은 서비스 품질을 경험한 이용자가 상당히 많다는 점에 착안했다. 가구 제품은 타 제품군과 달리 배송 과정에서 많은 CS가 발생한다. 배송일정 조율을 비롯해 설치 서비스 등이 필요하다. 이 과정에서 불편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셈이다.

이에 버킷플레이스는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기 우해 2020년 물류조직을 세팅했다. 이후 경기도 포천에서 물류 운영을 테스트했다. 자체 물류센터를 확보한 후 이듬해 6월 말께 공식 물류서비스를 론칭했다. 물류센터는 이천 소재 JK물류센터로 3만㎡ 규모를 임대했다. 그렇게 버킷플레이스는 지난해 6월 초고속 플랫폼 1P물류 사업에 발을 들여놨다.

상품 재고를 버킷플레이스가 선매입으로 확보한 후 익일부터 출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주문후부터 상품 배송 후 설치까지 최대 걸리는 시간은 14일이다. 여기서 핵심은 데이터 분석이다. 분석을 통해 인기상품 위주 상품을 선별하다보니 재고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

서비스 론칭 이후 현재 월평균 총판매액은 30억~40억원 수준이다. 가구 부문에서 발생하는 거래액의 6~7%에 해당된다. 빠른 사업 성장으로 신규물류센터 임차 등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그룹(회장 정의선 닫기 정의선 기사 모아보기 )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을 개발해 전국 이피트(E-pit)에 적용하고 충전 사업자에게 개방해 국내 충전 생태계의 질적·양적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은 충전소 운영을 위한 관제 시스템과 충전사업자와 회원간 충전 중개를 위한 로밍 시스템 등으로 구성됐다. 기존 충전 사업자들이 활용하면 서비스 개발과 운영 부담이 줄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고, 신규 사업자들은 충전 시장 진입이 용이할 수 있다.

이 플랫폼을 적용한 이피트는 회원가입 절차 간소화, 현대차·기아 멤버스 포인트의 실시간 차감, 충전소 정보 고도화 및 고장 최소화 등이 가능해진다는 설명이다.

향후에는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확대 개편해 ▲제휴사별 충전회원카드가 없어도 E-pit 회원이면 제휴 충전소에서도 E-pit와 유사한 수준의 서비스 제공 ▲유연한 요금제 ▲멤버십 패스 생성으로 충전 요금 추가 할인 혜택 ▲요금 지불 가능한 제휴 포인트 확대 등 고객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center

이미지 확대보기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E-pit. 제공=현대차그룹.초고속 플랫폼

현대차그룹은 11일 안성휴게소(서울방향)를 시작으로 15일까지 순차적으로 E-pit 운영을 재개한다. 이어 이달 안으로 제주에 최초 '제주 새빌 E-pit'를 개소하고, 상반기 중 마포, 판교, 광명 등 주요 도시에 오픈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피트는 지난해 런칭 후 전기차 충전 서비스에 대한 고객 불만을 개선하고 충전 인프라 확대를 견인했다”며 “신규 개발한 충전 서비스 플랫폼 런칭과 지속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으로 충전 생태계 질적·양적 성장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고속 플랫폼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E-CSP)’을 개발해 전국의 초속 전기충전소 ‘이피트(E-pit)’에 적용하고 충전 사업자에게 개방한다고 11일 밝혔다.

E-CSP는 ▲충전소 운영을 위한 관제 시스템 ▲충전 사업자와 회원간 충전 중개를 위한 로밍 시스템 등으로 구성됐다. 현대차그룹은 이 플랫폼이 중장기적으로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화성휴게소 '이 피트'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기존 충전 사업자들은 E-CSP 활용 시 서비스 개발과 운영 부담이 줄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다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이 회사에 따르면 해당 플랫폼이 적용된 이피트는 ▲회원가입‧차량등록 절차 간소화 ▲블루‧기아 멤버스 포인트 전환 후 사용하던 방식 실시간 차감 방식으로 개선 ▲충전소 정보 고도화와 고장 최소화 등으로 안정적 충전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게 된다.

또한 향후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를 확대해 제휴사별 충전회원카드가 없어도 이피트 회원이면 제휴 충전소에서도 초고속 플랫폼 이피트와 유사한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유연한 요금제와 충전 요금 추가 할인 혜택, 제휴 포인트 확대 등 고객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11일 안성휴게소(서울 방향)를 시작으로 오는 15일까지 순차적으로 이피트 운영을 재개하고 E-CSP를 기존 충전소에 더한다. 아울러 신규 개소 예정인 충전소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신규 개발한 충전 서비스 플랫폼 론칭과 지속적인 충전 인프라 확장으로 충전 생태계 질적·양적 성장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