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액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재생

  • 美 자이언트스텝, 비둘기 파월…환율, 1300원대 하락 예상 이윤화 기자 2022.07.28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미국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를 소화한 뒤 1300원대로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6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에 나섰지만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는 평가와 함께 앞으로는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수 있단 기대감에 달러화가 약세를 나타낸 영향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27일(현지시간)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AFP)28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06.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55원)를 고려하면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13.30원)보다 6.75원 하락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환율은 역외 환율 하락을 따라 1300원대로 하락 출발한 뒤 FOMC 불확실성 해소와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 재개 등에 하방 압력을 크게 받으며 1300원대 초반으로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전날 107선에서 106선으로 하락했다. 미국 연준의 연속 자이언트 스텝으로 1980년 12월 이후 약 차액거래 41년 만에 가장 큰 폭 금리인상에 나섰으나 시장예상 수준에 부합했단 평가와 향후 금리인상 속도 조절론이 대두된 덕분이다. 달러인덱스는 현지시간 27일 오후 6시께 전일 대비 0.73포인트나 하락한 106.46을 나타내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에 민감한 미 국채 2년물 금리도 3%대에서 2.984%로 내렸다.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도 다시 살아났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37% 상승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62% 뛰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06%나 급등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비둘기(통화 완화 선호)적 발언으로 시장에 안도감을 더했다. 그는 “다음 FOMC 회의에서 큰 폭의 금리 인상이 이어질 수 있다”면서도 “통화정책 기조가 계속 긴축으로 가면서 누적되는 정책 조정이 경제와 물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평가하면서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할 것 같다”며 긴축 속도조절론을 드러냈다. 이에 따라 국내증시도 상승세폭을 키우며 원화 반등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1200억원 가량 순매도했으나 개인의 매수 우위에 0.11% 오른채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이 420억원 순매수하면서 전일 대비 0.73% 올랐다. 여기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 거시경제 금융회의에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참석해 시장안정 조치 대응 등을 예고한 것도 원화 강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날 추 부총리는 “미 연준이 1980년 12월 이후 약 41년 만에 가장 큰 폭 금리인상에 나섰으나 시장예상 수준에 부합해 국제금융시장이 7월 FOMC 결과를 무리없이 소화해냈고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금리상승 가속화에 따른 채권시장 변동성 확대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회사채·CP(기업어음) 시장 안정조치를 차질없이 시행하는 한편 채권시장이 과도하게 반응할 경우 정부의 긴급 국채 조기상환(바이백), 한은의 국고채 단순매입 등을 적절한 시점에 추진하겠다”며 “국내 외환시장 구조를 글로벌 수준의 개방·경쟁적인 구조로 전환하기 위한 외환시장 선진화 방안을 3분기 중에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수급 측면에서 환율이 1300원대로 내리면 수입업체의 결제(달러 매수) 수요가 하반을 지지하겠으나 이날은 글로벌 달러화 약세, 위험선호 재개 등의 영향을 받아 1300원선 초반대를 등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 FOMC 경계+위험회피…환율, 1310원대 상승 출발 예상 이윤화 기자 2022.07.27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역외환율을 따라 1310원대로 상승 출발한 뒤 상하방 압력을 모두 받으며 1300원대와 1310원대 사이에서 레벨을 탐색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시간으로 28일 새벽 발표를 앞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결과를 앞두고 달러인덱스가 107선으로 오르며 달러화 강세가 나타나고 있다. 다만 수출업체 월말 네고(달러 매도)는 환율 상단을 차액거래 제약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AFP 제공)27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10.5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55원)를 고려하면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07.60원)보다 3.45원 상승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환율은 역외 환율 상승을 따라 하루 만에 1310원대로 올라선 뒤 상하방 압력을 동시에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전날 106선에서 하락하던 흐름을 뒤집고 107선으로 올랐다. 연준의 FOMC 결과 6월에 이어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이 예상되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현지시간 26일 오후 6시께 달러인덱스는 전일 대비 0.72포인트 오른 107.20을 나타내고 있다. FOMC 발표를 앞둔 경계도 있지만 달러화 강세에는 유로화가 약세를 보인 영향도 있다. 러시아가 천연가스를 무기로 활용하자 유럽연합(EU)이 다음달부터 내년 3월까지 가스 소비를 15% 감축하는 안에 합의했으나, 러시아의 공급 감축 발표 영향에 천연가스 가격이 최근 이틀 동안 30% 폭등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1.35%나 급락한 1.0129달러에 거래되는 중이다.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도 기업들의 실적 발표 부진 소식에 위축됐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71% 하락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5% 떨어졌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7% 내린채 마감했다. 인플레이션 여파에 소비를 줄일 것이란 우려가 커지면서 월마트, 쇼피파이 등 온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이 기업이익 예상치를 하향 조정하거나 인원 감축 등 부정적인 소식을 전했다. 글로벌 위험선호 위축에 국내증시도 하락 전환할지 주목된다. 전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20억원 가량 순매수 흐름을 보였고 기관도 매수하면서 전일 대비 0.39% 올랐다. 이틀 연속 상승세다.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530억원 가량 순매도 흐름을 보였으나 개인의 매수 우위에 0.03% 소폭 상승 마감했다. 다만 환율이 1310원대로 다시 올라 출발하는 만큼 수출업체의 이월 네고 물량 유입, 외환당국의 개입 경계감도 커지기 때문에 이날 환율은 1300원대 후반~1310원대 초반에서 등락할 것으로 보인다.
  • 弱달러에도 부진한 위험선호…환율, 1300원대 공방전 이윤화 기자 2022.07.25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달러화 약세 분위기와 월말 수출업체 네고(달러 매도) 등에 1300원대로 하락 안착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오는 26일~27일 예정된 가운데 달러화의 상승 흐름에 베팅하는 롱(달러 매수)심리가 시장 분위기를 장악한다면 지난 22일처럼 1310원대에 머물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AFP)25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09.85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6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13.0원)보다 2.55원 하락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환율은 역외 환율 하락을 따라 1300원대로 하락 출발하겠으나 향후 흐름은 지켜봐야 한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22일에도 1300원대에서 출발했으나 장중 상승 전환해 1310원대로 다시 상승한 만큼 이날도 환율이 상하방 압력을 동시에 받을 수 있다.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106선에서 하락하며 달러화가 약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현지시간 24일 오후 7시께 달러인덱스는 전일 대비 0.14포인트 하락한 106.59를 나타내는 중이다. 달러·엔 환율이 전일 대비 0.84%나 하락한 136엔선에 거래되면서 엔화가 반등한 영향이다. 글로벌 달러인덱스가 106선에서 지속적으로 하락한다면 원·달러 환율도 하락 압력을 받을 수 있다. 반면 달러화 약세 흐름에도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는 부진한 모습이었다. 7월 미국 서비스 구매자관리지수(PMI)가 50 이하로 떨어져 수축 국면으로 전환한데다 스냅, 트위터 등의 실적 부진에 증시가 하락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43% 하락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93% 내렸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7% 떨어졌다. S&P 글로벌에 따르면 7월 미국 서비스 구매자관리지수(PMI) 예비치는 47.0으로 전월(52.7) 대비 5.7포인트 급락해 2년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7월 제조업 PMI 예비치는 52.3으로 50을 웃돌았으나, 전월(52.7)보다 하락해 2년 만의 최저치를 나타냈다. 서비스업과 제조업을 더한 합성 PMI 예비치는 47.5로 2년 2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지난주 하락 마감했던 국내증시도 부진한 흐름이 이어질지 두고봐야 한다. 지난 22일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280억원 가량 순매수 했으나 기관의 매도 우위에 전일 대비 0.66%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710억원 팔고 기관도 순매도 흐름을 보이면서 0.68%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 코스닥 지수는 각각 2400선, 790선 아래로 떨어졌다. 수급 측면에서는 월말이 다가 온 만큼 수출업체의 네고 물량이 나올 수 있으나 환율이 1300원대로 떨어지면 하단을 받치는 수입업체 결제(달러 매수) 수요도 비등한 흐름을 나타내면서 이날 환율은 제한적인 하락세를 나타낼 수 있다.
  • ECB 빅스텝에 달러 약세…환율, 1300원대 추가 하락 예상 이윤화 기자 2022.07.22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1300원대에서 추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중앙은행(ECB)이 예상과 달리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0%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글로벌 달러화가 약세를 보였고, 기술주 랠리 등에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도 이어진 영향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사진=AFP)22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06.5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45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07.70원)보다 0.75원 하락 개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환율이 1300원대에서 하락 마감한다면 5거래일째 하락하는 것이다. 이날 환율 하락을 이끌 재료는 ECB의 빅스텝에 따른 유로화 강세, 달러화 약세다. ECB는 현지시간 2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0%에서 0.50%로 50bp 인상했다. 기준금리 인상은 2011년 7월 이후 11년 만이다. ECB는 기준금리 외에 수신금리와 한계대출금리 역시 각각 0%와 0.75%로 50bp씩 올리기로 했다. 이에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현지시간 21일 오후 6시께 전일 대비 0.47포이트 하락한 106.61을 기록하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01% 오른 1.0225유로에 거래되는 중이다.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도 이어졌다. 테슬라 등의 기업실적 호조가 이어지면서 3대지수 모두 상승 랠리를 이어갔다. 현지시간 21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51% 상승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99% 올랐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6% 뛰었다. 국내증시도 ECB의 빅스텝에 따른 물가 안정 기대와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 연장에 따라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전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4400억원 가량 순매수 하면서 전일 대비 0.93% 올라 240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720억원 가량 팔았으나 기관, 개인의 매수 우위에 0.56% 상승 마감했다. 이날도 국내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 순매수 흐름이 이어지면서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원화 반등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다만 수입업체의 결제(달러 매수) 수요가 환율 하단을 지지하면서 1300원선 초반에서 하락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 강달러 vs 위험선호…환율, 1310원대 좁은 움직임 예상 이윤화 기자 2022.07.21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전날 약보합 마감해 1300원대 하향 안착에 실패한 가운데 글로벌 달러화 강세 재개에 따른 상방 압력과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 연장 등에 따른 하방 압력이 혼재돼 1310원대에서 좁은 움직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AP/연합뉴스21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13.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4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12.90원)보다 0.50원 상승 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루 만에 상승 반전해 출발하는 것이나 역외 환율 상승폭 자체가 크지 않은 상황에서 상하방 압력이 동시에 작용해 1310원대 초반을 중심으로 등락할 것으로 보인다.전날 106선에 머물던 차액거래 차액거래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107선으로 올랐다.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를 앞두고 올랐던 유로화가 강세 흐름을 되돌리면서 달러화가 상승한 것이다.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현지시간 20일 오후 6시께 전일 대비 0.36포인트 오른 107.04를 기록하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0.01% 가량 하락한 1.0181유로를 나타내고 있다. 중국 위안화도 경제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역외시장에서 달러당 6.77위안대를 차액거래 나타내며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는 넷플릭스, 테슬라 등 기업들의 실적 호조 흐름이 이어지면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5% 상승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59% 올랐고, 특히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8% 상승해 장을 마쳤다. 국내증시도 전날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날 국내증시는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 흐름에도 1% 이내 소폭 상승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410억원 가량 팔았으나 개인의 매수 우위에 전일 대비 0.67% 올랐다. 코스닥 지수도 외국인과 개인의 순매도에도 불구하고 기관의 매수 우위에 1.07% 올랐다. 이날도 국내증시 위험선호 심리가 이어진다면 달러화 강세와 중국 위안화 약세 등에 따른 환율 하방 압력을 일정 부분 방어해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급 측면에서도 수출업체의 네고(달러 매도)와 수입업체의 결제(달러 매수)가 동시에 환율 사하방을 경직하면서 이날 환율은 1310원선 초반대에서 등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 유로화 강세+한미 유동성 공급…환율, 1300원대 하락 전망 이윤화 기자 2022.07.20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유로화 반등에 따른 달러화 약세, 미국 재무부와 필요시 외화 유동성 공급장치를 실행할 수 있다는 소식에 1300원대 초반으로 하락할 전망이다. 환율이 1300원대로 내리게 된다면 이는 이달 13일 이후 5거래일 만이다. 사진=AP/연합뉴스20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05.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45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13.40원)보다 7.95원이나 급락해 1300원대로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환율이 내리게 된다면 3거래일 연속 하락하는 것으로, 1300원대로 마감하는 것은 이달 13일 1306.90원 이후 5거래일 만이다.이날 환율 하락을 이끌 재료는 유로화 반등에 따른 달러화 약세와 전날 장 마감 이후 전해진 한미 유동성 공급장치 합의 소식에 따른 역내외 달러 매도 흐름이다. 먼저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블랙아웃(침묵) 기간에 돌입한 가운데 이번주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25bp)가 아닌 0.50%포인트(50bp) 인상할 수 도 있단 예측이 나오면서 106선으로 하락했다. 현지시간 19일 오후 6시께 달러인덱스는 전일 대비 0.68포인트 급락한 차액거래 106.68을 나타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95% 뛴 1.0241유로에 거래되고 있다.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도 예상을 웃돈 기업들의 실적 발표 소식에 살아났다. 현지시간 1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43% 올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76% 뛰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11% 상승 마감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 기준 S&P500지수에 상장된 기업 중들 일부가 2분기 실적을 발표했는데 이중 3분의 2가량이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냈다. 여기에 더해 원화 약세 압력을 키우던 역내외 롱(달러 매수)심리 과열도 한미 유동성 공급장치 합의 소식에 잦아들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차례로 만난 뒤 필요하면 외화 유동성 공급을 포함한 협력에 나설 수 있음을 확인했다. ‘통화스와프’ 관련 언급을 직접 하진 않았지만, 외환시장에 과열된 달러 매수 심리를 누를 재료가 될 수 있다. 국내증시도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 반등 영향에 상승 전환할지 주목된다. 전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이 400억원 정도 샀으나 기관의 매도 우위에 전일 대비 0.18%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차액거래 지수는 외국인이 30억원 가량 팔아으나 기관의 매수 우위에 0.72% 상승 마감했다. 이날은 코스피, 코스닥 지수 모두 오르며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수 규모가 커진다면 원화 상승 압력도 커진다. 이에 이날 환율은 1300원 초반대에서 등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 경기침체 우려+옐런 회담 메시지 주목…환율, 1310원대 상승 예상 이윤화 기자 2022.07.19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경기침체 우려로 1310원대에서 하루 만에 상승 반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대장주인 애플이 경기침체를 이유로 비용 축소에 나서겠다고 발표하면서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가 위축됐다. 다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의 회담 결과와 글로벌 달러인덱스의 흐름, 외환당국의 개입 경계 등 하방 압력도 있어 제한적인 상승폭을 보일 수 있다. 사진=AP연합뉴스19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18.75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5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17.40원)보다 1.85원 가량 상승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환율이 8.70원 가량 하락한지 하루 만에 상승 전환하는 것이다.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는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또 다시 위축됐다. 애플이 전 세계 경기침체 등 경영환경 악화로 고용 축소 등 향후 비용 축소에 돌입할 것이라는 보도가 시장 전반의 심리를 악화한 영향이 컸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69% 하락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0.84% 내렸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0.81% 하락했다.글로벌 달러인덱스는 경기침체 우려에도 유럽중앙은행(ECB)가 현지시간 21일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1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을 예고하며 유로화가 반등하자 107선에서 하락했다. 달러인덱스는 현지시간 18일 오후 6시께 전일 대비 0.65포인트나 빠진 107.41을 나타냈다. 전날 2%대 상승한 국내증시도 경기침체 우려에 다시 하락할지 주목된다. 전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6300억원 가량 순매수 하면서 전일 대비 1.90% 상승 마감했다. 지난 15일에 이어 2거래일 연속 오른 것이다. 코스닥 지수 역시 외국인 투자자가 8억원 가량 순매도 하면서 매도 폭을 줄였고 기관의 매수 우위에 1.88% 가량 올랐다. 이날 외환시장에서 추가로 주목할 재료 중 하나는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방한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를 만난 뒤 나올 메시지다. 세계와 한국경제 동향 및 전망,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 외환시장 동향 및 협력, 기후재원, 글로벌보건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할 예정이나 한미 통화스와프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크다. 다만 기대했던 외환 안정 관련 메시지가 나오지 않는다면 오히려 달러 매수(롱심리)로 쏠림 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단 관측도 나온다. 수급 측면에서는 환율이 1310원대에서 상승한다면 수출업체 이월 네고(달러 매도)가 유입될 수 있고 또 외환당국의 개입 경계 역시 하방 압력으로 작용해 이날 환율은 1310원대 후반에서 등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 美소비 호조+울트라 스텝 기대 축소…환율, 1310원대 하락 예상 이윤화 기자 2022.07.18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3거래일 만에 하락 전환해 1310원대로 하락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국 소비 지표가 예상보다 호조를 보이며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가 살아나자 달러인덱스도 108선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주 환율이 1320원대로 급등한 만큼 외환당국의 실개입 경계감도 크다. 다만 중국 위안화의 약세 등 원화 하락 요인도 상존해 당국 개입이 이뤄지지 않거나 영향이 제한적이라면 환율 낙폭은 제한 될 수 있다.(사진=AFP)18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19.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5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26.10원)보다 6.6원 가량 하락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 환율이 1310원대로 떨어진다면 3거래일만의 하락 전환하는 것이다.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는 지난주 불거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울트라 스텝(기준금리 1%포인트 인상)’ 기대가 줄어들고 소비 지표도 개선되면서 살아났다.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15% 상승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92% 올랐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9% 상승했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미국의 올해 6월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1.0%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9% 증가)를 웃도는 수준이다. 연준의 ‘울트라 스텝’ 우려도 한 풀 꺾이면서 달러인덱스 상승 흐름도 진정된 분위기다.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지난 14일 아이다호주(州)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75bp 인상도 강력하다”며 “100bp를 올리지 않았다고 해서 연준이 할 일을 안 하고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해선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연준이 이달 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준비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달러인덱스는 현지시간 17일 오후 7시께 전일 대비 0.08포인트 하락한 107.98을 나타내며 108선 아래로 하락했다. 국내증시도 이 같은 영향을 이어받아 상승 흐름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15일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이 2635억원 순매수 하면서 전 거래일 대비 0.37%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의 매도 우위에 0.48% 하락했다. 이날은 글로벌 위험선호 심리 상승에 힘입어 코스피, 코스닥 지수 모두 상승 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지난 15일 발표된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1년 전보다 0.4%로 잠정 집계돼 시장 예상치(1.2%)를 하회한 영향이 이어지면서 위안화는 소폭의 약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역외시장에서 달러·위안(CNH) 환율은 전일 대비 0.01% 오른 6.76위안대에 거래되고 있다. 관건은 수급 흐름이다. 수출업체 이월 네고(달러 매도)와 중공업 물량 등 상단 대기 물량이 유입되고 외환당국의 미세조정 경계가 더해질지 지켜봐야 한다. 원화 약세에 배팅하는 투기적 움직임이 남아 있어 환율은 1310원대 중후반에서 등락할 것으로 기대된다.
  • 美생산자물가도 서프라이즈…환율, 1320원대 상승 시도 이윤화 기자 2022.07.15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전날 1310원대로 올라선 원·달러 환율이 이틀 연속 상승하면서 1320원대로 추가 상승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중앙은행(연방준비제도·Fed) 위원들이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의 ‘울트라 스텝(기준금리 1%포인트 인상)’ 단행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급격한 긴축 공포는 누그러든 모습이지만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108선 중반을 넘어 상승세를 이어갔다. 유로화, 엔화, 위안화 등 다른 통화들의 약세가 이어지며 달러화의 초강세가 이어지는 것이다.(사진= AFP)15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17.5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6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12.10원)보다 6.0원 가량 상승 출발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환율은 글로벌 달러화 강세에 연동해 이틀 연속 상스하면서 1320원대를 돌파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만일 환율이 장중 1320원대를 뚫고 올라선다면 이는 지난 2009년 4월 30일(1325원) 이후 최고 수준이 된다.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미국의 9%대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에 이어 공개된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충격이 이어지며 연준의 통화긴축 가속화 지속 기대감에 108선에서 추가 상승했다. 미국의 6월 PPI는 전년 동월 대비 11.3% 올랐는데, 이는 시장 예상치 10.7%와 전월 수치 10.9%를 모두 웃돈 것이다. 미 달러인덱스는 현지시간 14일 오후 6시께 전일 대비 0.68포인트 오른 108.64를 기록했다.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도 이어지고 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2.958%로 2.9%대를, 2년물 금리는 3.128%로 3.1%대를 유지하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는 물가 충격이 이어졌지만 연준 위원들의 ‘시장 달래기’ 발언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0.46%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0.3% 내렸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03% 소폭 올랐다. 증시가 낙폭을 줄어 혼조세로 마감한 것은 연준의 울트라 스텝 공포가 일단 진정된 영향이다.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7월 FOMC에서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도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선호한다고 밝히는 등 시장 달래기에 나섰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7월 회의에서 금리를 1%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전날 70~80%대에서 42.8%까지 줄어들었다. 연준의 울트라 스텝 우려가 줄었다고 해도 원화 약세 압력이 약해질지는 미지수다. 전날 1300원대에서 하락 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1310원대에 안착한 만큼 역외에서 특히 롱(달러 매수) 심리가 과열되면서 환율을 밀어올릴 수 있어서다. 또 중국 위안화 역시 1달러당 6.75위안대에 거래되면서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도 원화 하락 압력을 더할 수 있다. 국내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 규모 확대로 하락폭이 커질 가능성도 있다. 전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 투자자가 4000억원 순매수 했지만 기관의 매도 우위에 지수는 0.27%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이 70억원 팔았으나 개인의 매수 우위에 전일 대비 0.38% 올랐다. 다만 환율이 1310원대에서 추가 상승을 시도하는 만큼 외환당국의 개입 경계감도 커지고 상단에선 대기하고 있던 수출업체의 이월 네고(달러 매도) 물량도 나오면서 하락 압력도 동시에 나올 수 있다.

피파 온라인4 인벤

캐싱 데이터 from CacheFile (cache time: 2022-08-01 04:39:01)

쉽고 강력하다!
인기 떡상 ZA크로스

김민재 나폴리행, 팀케미 패치
피파온라인4 핫이슈 모음집

7월 티어리스트
(ST~GK / 22토츠, 8차 패치 반영)

URL 입력

팁과 노하우 더보기+

URL 입력

URL 입력

오늘의 화제 더보기+

URL 입력

URL 입력

인증게시물 모음 관리자가 직접 인증한 검증받은 정보모음입니다!

URL 입력

FIFA ONLINE4 소식 더보기+

URL 입력

자유 게시판 더보기+

URL 입력

URL 입력

질문과 답변 더보기+

URL 입력

화제의 득템 / 강화 BEST 더보기+

URL 입력

선수 추천/평가 더보기+

URL 입력

URL 차액거래 입력

URL 입력

팀 전술 평가&상담 더보기+

URL 입력

스쿼드 시뮬레이터 더보기+

URL 입력

감독 모드 게시판 더보기+

URL 입력

HOT 클릭! 미니 페이스온 더보기+

URL 입력

이슈/토론/버그 제보 더보기+

URL 입력

선수 카드 장터 (거래) 더보기+

URL 입력

팝니다

삽니다

팝니다

팝니다

팝니다

삽니다

팝니다

팝니다

팝니다

팝니다

팝니다

영상 게시판 더보기+

URL 입력

리포터 뉴스 더보기+

URL 입력

피파 온라인4 유튜브 모아보기 더보기+

헤헤 본캐 BTB호날두 금카 영입 행복 피파4

헤헤 본캐 BTB호날두 금카 영입 행복 피파4

한방에 600현질했더니 금카 많이 줍니다ㄷㄷㄷ 피파4

한방에 600현질했더니 금카 많이 줍니다ㄷㄷㄷ 피파4

"호날두 구매 전 무조건 봐야 하는 영상" 피파4

유튜브 플레이 (검색 API)

brand

게이머를 위한 최고의 하드웨어 브랜드

재생

즐기는 게임에 적합한 모니터 선택? 오디세이에게 맡겨 봐!

부자가 경험해 본 JBL Flip 6 블루투스 스피커

예쁘고 똑똑한 엄친딸, 삼성 스마트모니터 M8

FHD, 이제 그만 놔주자. 삼성 오디세이 G5 32AG520

재생

인텔 최초의 그래픽카드 'Arc GPU', 3월 내 선보일 예정

인텔,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공식 성명 발표

참여하고 치킨 받아가자! 인텔 그것이 알고싶다 이벤트

어도비 프로그램으로 확인해 본 인텔 12세대 CPU

재생

형형색색의 RGB는 그만! ASUS ROG Delta S Animate

RTX 3050ti와 3080을 같이? ASUS ROG Flow Z13 게이밍 노트북

47g, 계란보다 가볍잖아? ASUS TUF M4 AIR 게이밍 마우스

감성. 가성비. 합격 에이수스 VG278QR 게이밍 모니터

재생

더 작아도 괜찮겠는데? 하이퍼엑스 65배열 키보드

2022년, IT 하드웨어 기업들의 만우절

하엑으로 검빨 감성 완성! PC 게이밍 주변기기

1등엔 이유가 있다. 하이퍼엑스 클라우드2 무선

하이엔드 모니터로 어쌔신 크리드 발할라를 즐겨보자

엘든 링, 이제 4K도 가능할까?

원하는거 다 넣어줄게, MSI 옵틱스 MPG341QR 게이밍 모니터

빠른 입력과 감성까지! MSI GK71 소닉 게이밍 키보드

재생

성능, 발열, 디자인 '겜트북 삼박자'를 동시에! 레노버 리전 7i

태블릿도 되는 강력한 노트북, 레노버 요가듀엣 7

육각형 스탯의 만능 노트북, 레노버 아이디어패드 슬림 5 프로

세잔 CPU와 RTX 3070, QHD! '레노버 6세대 리전 5 프로'

재생

라이엇의 선택, 최강의 컴퓨터! OMEN 45L GT22

원래 이렇게 이벤트가 많나요? 2022 LCK 결승전 후원사 부스

2022년 신작들도 거뜬! HP OMEN 16 노트북

CES 2022에서 보여준 HP 오멘의 차세대 행보

재생

밖에선 찰칵, 안에선 딸칵! 로지텍 G304 토이 카메라 번들팩

성능마저 프로! 로지텍 G PRO GX Blue 게이밍 키보드

"행운의 여신이 내게 미소를 짓는군" 로지텍 럭키박스 개봉기

로우 프로파일 무선 키보드! G913 TKL

재생

초소형 게이밍 키보드, 스틸시리즈 APEX PRO MINI 무선

손이 편안한 66g 타공 마우스! 스틸시리즈, 에어록스 5 유무선

제일 좋은 헤드셋 주세요! 스틸시리즈, 아크티스 노바 프로

좋은 건 몽땅 다 넣었다! 가벼운 마우스 에어록스9

재생

에센코어의 첫 외장 SSD! KLEVV R1 Portable SSD (1TB)

우월한 가성비 램! 에센코어 클레브 SODIMM DDR4-3200

작업용으로 제격! 에센코어 클레브 CRAS C720 M.2 NVMe

오버클럭 입문은 역시, 클레브 DDR4-2666 CL19

재생

기본에 충실한 DDR5 램, '마이크론 DDR5 4800 CL40

격변의 바람 일으킬 DDR5? 마이크론 크루셜 DDR5 메모리 출시

최고 속도 PCIe 4.0. 마이크론 Crucial P5 Plus M.2 NVMe

가성비? '마이크론 크루셜 발리스틱스 CL16 Black 8GB'

재생

커지는 E스포츠, 발맞춰 성장한 게이밍 체어 '시크릿랩'

샌드박스 게이밍에서도 PC방 차렸다! 강남 한복판의 Portal

의사도 인정한 게이밍 의자가 있다?

Thanks to Korea. 국내 정착 1년, 시크릿랩이 한국을 선택한 이유

재생

안경 착용자를 배려하는 터틀비치의 기술

소리가 흘러나오는 게임패드! 터틀비치 리콘 컨트롤러

다중 플랫폼 호환하는 Stealth 700 Gen2 MAX 공개

비행 시뮬레이터 '벨로시티원 플라이트' 출시

재생

새로운 콘 시리즈, 로캣 KONE XP 게이밍 마우스

국밥처럼 저렴하고 든든해, 로캣 파이로

내 입맛에 맞는 패드는? 로캣 마우스 패드 4종 리뷰

젠지 프로선수들과 함께 테스트해본 로캣 마우스의 성능은?

게이머들을 위한 에너지 젤리, '궁극기R' 출시

궁극기R 브랜드 페이지 오픈 이벤트!

게이머를 위한 간식! 궁극기R 제품 정보는?

크기는 미니멀, 성능은 맥시멀! 조텍 매그너스 원 데스크톱

작아져라 얍! 베어본 미니 PC 깎는 장인 조텍

FHD 최적화 그래픽카드! 조텍, RTX 3060 TWIN Edge OC D6 12GB

나이트시티가 요구하는 사양은? 사이버펑크 3종 글카 벤치마크

게이머를 위한 쇼핑몰, 마켓인벤

  • 사무용PC
  • 캐주얼 게이밍PC
  • 중급사양 게이밍PC
  • 고급 사양 게이밍PC
  • 최고사양 게이밍PC
  • IT인벤 추천PC
  • 10~40만원대
  • 50~70만원대
  • 80~100만원대
  • 110~130만원대
  • 140~160만원대
  • 170~190만원대
  • 200~240만원대
  • 250~290만원대
  • 300만원 이상
  • 최고사양 게이밍PC
  • IT인벤 추천PC
  • 10~40만원대
  • 50~70만원대
  • 80~100만원대
  • 110~130만원대
  • 140~160만원대
  • 170~190만원대
  • 200~240만원대
  • 250~290만원대
  • 300만원 이상

_main_img_off _main_img_on

_main_img_off _main_img_on

이** 님의 구매후기 이미지

[인벤PC] GI-53 슈퍼딜 고급사양 게임용PC SSD 무료 업그레이드 + 사은품 2종 + 인벤 3000 베니 증정

1,548,100 원

황** 님의 구매후기 이미지

[인벤PC] GI-34 슈퍼딜 중급사양 게임용PC SSD 무료 업그레이드 + 사은품 2종 + 인벤 3000 베니 증정

1,439,700 원

13028 마켓 상품 이미지

1,241,700원

1 [인벤PC] GI-31 슈퍼딜 중급사양 게임용PC SSD 무료 업그레이드 + 사은품 2종 + 인벤 3000 베니 증정 인텔 i5 12400F GIGABYTE Geforce 3060 마이크론 16GB 25600 삼성전자 M.2 NVMe 500GB

한미 금리 역전…자본 유출보다 ‘경기 침체’ 더 우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이 28일(한국시간) 기준금리 인상 후 워싱턴 연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미국이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면서 미국 금리가 국내 금리보다 높은 ‘금리 역전’ 현상이 현실화 됐다. 이에 국내 경제는 외국인 자본유출, 물가 급등, 경기침체 우려가 커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8일(한국시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렸다. 미국의 기준금리가 연 1.50~1.75%에서 연 2.25~2.50%로 오르면서 우리나라의 기준금리(연 2.25%) 보다 상단 기준으로 0.25%포인트 높아졌다. 한·미 기준금리 역전은 2020년 2월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도 다시 차액거래 기준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을 전망이다. 다만, 당장에 또 한 번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에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전문가들은 현재 2.25%인 한국 기준금리가 연말까지 세 차례(8·10·11월) 남은 금통위에서 계속 올라 연말 2.75∼3.00%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미국 금리가 한국보다 높아지면 국내 경제에 악순환으로 작용한다.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원화 가치가 하락하면 한국 주식과 채권 수익률이 떨어지니 이를 운용할 유인이 사라지고 자금을 대거 빼낼 가능성이 커진다. 이는 다시 원·달러 환율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다.

환율이 오르면 수입 물가가 크게 올라 무역수지 악화를 불러오고 국내 물가 상승 압력도 높일 수 있다. 또 통화당국은 고물가 고착화를 막기 위해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응하게 되는데 이는 소비 위축으로 작용해 경기 침체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

정부와 한국은행은 이번 한미 기준금리 역전으로 외국인 자본이 주식·채권 시장에서 대거 유출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시장이 이미 한미 기준금리 역전을 예상했기 때문에 당장 충격은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외국인 자본유출보다는 미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원화 가치 하락과 물가 급등, 무역적자 등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더 우려하고 있다.

물가 상승률을 낮추려는 연준의 노력이 경기침체를 유발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긴축적 통화정책으로 미국 경제가 경기 후퇴에 진입하고 있으며 재정적 여유도 없는 상태다. 세계 경제의 큰 축인 미국이 흔들린다면, 이미 둔화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 한국의 수출 등에도 악영향이 불가피하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채권의 경우 호주 등 다른 국가에 비해 신용등급 대비 금리가 높아 우리나라의 투자 메리트가 높고, 외국인 투자자 대부분이 중장기 투자자로 재정거래 목적이라 자본유출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보고 있다”며 “증권 자금 역시 외국인 투자자의 7~80%가 반도체이고 나머지가 자동차에 투자하고 있기 때문에 금리 역전보다는 반도체 산업에 더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미국의 금리인상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한 후 “미 연준의 결정은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추 부총리는 “과거 세 차례 연준의 금리인상기에 한미 간 정책금리는 모두 역전 현상이 있었지만, 국내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오히려 순유입을 유지한 바 있다”면서 “우리 경제 펀더멘털과 글로벌 이벤트에 대한 적절한 대응 등이 자본유출입에 더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기재부 국고채 단순 매입 언급에…한은 “현재로서는 필요성 낮아”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미 금리역전에 따른 대응책으로 ‘국고채 단순매입’을 언급하면서 실효성을 놓고 의문이 나오고 있다. 한·미 금리 역전에도 불구하고 국채 시장이 안정을 보이고 있어 단순매입 필요성이 낮기 때문이다. 한국은행도 국채 시장이 안정을 보이고 있는 만큼 현재로서는 국고채 단순매입 필요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추 부총리는 28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에 따른 한미 금리 역전으로 채권시장이 과도하게 반응할 경우 긴급 국채 조기상환(바이백)과 국고채 단순매입을 적절한 시점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금융시장이 펀더멘털을 넘어 과도한 쏠림현상을 보일 경우 과거 금융위기시 활용했던 금융부문 시장안정조치들을 즉시 가동할 수 있도록 현 상황에서의 유효성과 발동기준, 개선 필요성 등을 재점검하겠다”고 설명했다.

국고채 단순매입은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정부와 직거래를 통해 국고채를 인수하는 직매입과는 달리 시장을 통해 매입하는 것을 말한다. 수급 측면에서 물량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니, 국채 시장 안정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한은은 지난 2월 7일과 4월 5일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가속 우려로 시장금리가 급등하자 각각 2조 원 규모의 국고채를 단순매입 한 바 있다. 지난해에도 시장금리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자 시장 금리 변동성 완화를 위해 6조원 규모의 국고채 단순 매입을 실시했다.

한은은 그러나 현재로서는 시장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국고채 추가 단순매입 필요가 낮다고 보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현재 상황으로서는 단순매입을 할 상황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향후 시장 상황을 보면서 자본유출이 심화되거나 할 경우 상황에 맞게 적절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연일 연고점을 경신해 왔던 채권 시장은 최근 들어 다소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전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채 3년물 금리는 전장대비 0.031%포인트 내린 3.090%에 마감했다. 3년물은 지난달 17일 3.745%까지 오르면서 2011년 8월 4일(3.77%) 이후 10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 10년물 금리도 0.062%포인트 하락한 3.121%에 마감했다.

미 연준이 이날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하면서 한미 금리가 0.25%포인트 역전됐지만, 전문가들 역시 채권 시장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권의 경우 대부분이 재정거래 목적의 장기 투자자인 데다, 미국 국채 투자 등 달러화 자산 투자 외에 포트폴리오 다변화 차원에서 우리나라 국채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실제 2018년 3월~2020년 2월 미국 정책금리가 한국 기준금리 보다 높은 상태를 유지했던 기간 외국인들은 원화 채권을 회수사기 보다는 오히려 대규모(25조1000억원)로 원화 채권에 투자했다. 특히 역전 폭이 0.75%포인트로 가장 컸던 2018년 9월~2019년 8월에 12조원을 순투자했다.

김용준 국제금융센터 시장모니터링본부장은 “원화 채권은 스왑거래 활용을 통해 안정적인 재정거래 수익이 가능하고, 양국간 정책금리 역전 상황에서도 원화채권 투자시 미 국채에 투자하는 것보다 더 많은 수익이 가능하다”며 “스왑을 하지 않고 환위험을 감수하는 원화채권 투자자들도 최근 원화가 과도한 약세 상태인 만큼 향후 원화가 강세 전환될 경우 추가적인 환 차익을 염두에 둘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대구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모습. 기사내용과는 무관함. 매일신문DB

지난 5월 대구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모습. 기사내용과는 무관함. 매일신문DB

대구 아파트값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지역에선 '마이너스 피(마피)'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실수요자가 선택할 수 있는 폭은 넓어졌지만 가격 하락에 대한 기대감 탓에 거래가 단기간에 크게 늘진 않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5일 대구(수성구 제외)를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 대출 규제와 부동산 세제 규제 등을 완화했다. 대구 아파트 미분양 물량이 6천816가구(5월 기준)에 이르는 등 주택 시장이 침체됐기 때문이다. 수성구는 투기과열지구에서 조정대상지역으로 규제 수위가 낮아졌다.

하지만 조정대상지역 해제 이후에도 거래가 살아날 조짐을 보이지 않는다. 8개월째 대구 아파트값이 하락세지만 거래가 뜸하다는 게 부동산 중개업계, 분양업계의 얘기다. 이런 흐름은 다시 가격을 끌어내리고 있다. 입주 예정인 아파트 가운데 '무피'를 넘어 '마피' 매물도 눈에 띌 정도다.

'피(P)'는 프리미엄(Premium)의 약자. 분양권이나 분양가와 매도가의 차액을 뜻한다. 웃돈을 얹지 않고 분양가 그대로 내놓는 것은 피가 없다는 의미인 '무피' 매물, 줄여서 '마피'라고도 부르는 '마이너스 피'는 분양가보다 싼 값에 아파트를 내놨다는 뜻이다.

네이버 부동산 거래 사이트만 봐도 대구의 마피 매물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내년 입주하는 달서구 한 아파트 84㎡에선 최근 분양가보다 3천500만원 정도 낮은 가격의 매물이 나왔다. 서구 서대구역 일대의 한 아파트에서 나온 매물엔 '마피'가 2천만원 정도 붙었다. 지역 부동산업계에선 주로 동구(안심뉴타운), 서구(서대구역 일대), 남구, 달서구(본리네거리 일대)에 '마피' 매물이 떠 있다고 전했다.

지역 한 부동산중개사는 "피가 3천만원 미만이라면 무피 거래도 가능하다. 1천만~1천500만원대 피가 있다면 실제로는 마이너스피일 가능성이 크다"며 "무피든 마피든 현재 매물을 찾는 이가 별로 없다. 마피가 있으니 추후 아파트값이 상승, 수익을 내리라 기대하고 미분양 물량에 쓸어 담는 '줍줍'도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마피'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지만 대구 분양 시장이 쉽게 활기를 찾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분양 물량이 많은 데다 고금리, 고물가 여파 등이 악재다. 아파트 가격이 더 내려갈 거라며 시장에 발을 들이지 않고 관망하는 이들이 많은 것도 거래가 활성화되지 못하는 이유로 꼽힌다.

이진우 부동산자산관리연구소장은 "힘들어도 당장 '마피'가 대세로 자리 잡진 않을 것"이라며 "다수 관계사들은 대출이자를 부담하면서 준공 때까지 원래 분양가를 끌고 갈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는 또 "물량이 많다는 건 그만큼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의미도 된다. 실수요자라면 위치와 가격 등 조건을 잘 보고 비교 우위를 따져 단지를 선택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