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MF펀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료=금융투자협회

KBS 뉴스

지난해 경기 부양을 위한 정부의 저금리 정책이 지속되고 안전자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가 이어지며 채권형 펀드로 돈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단기성 부동자금이 몰려 있는 머니마켓펀드(MMF)는 자금이 주식과 부동산 등 고위험, 고수익 자산으로 옮겨가며 지난해 MMF펀드 1월 이후 꾸준히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금융투자협회와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전체 펀드 설정액에서 채권형 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1월 13.1%, 2008년 7월 10.8%, 2009년 1월 8.8%, 2009년 6월 10.6%, 2009년 말 현재 13.8% 등으로 작년 1월을 저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MMF 비중은 17.3%에서 17.7%, 28.2%, 27.7%, 21.5% 등으로 변동돼 2009년 1월 이후 비중이 6.7%포인트나 급락했다.

이 기간 주식형 펀드 비중은 39.8%, 40.0%, 36.6%, 36.5%, 37.8% 등으로 꾸준히 36~40% 선을 유지했으며, 주식·채권 혼합형 펀드 비중은 14.4%, 13.0%, 10.1%, 9.2%, 9.4% 등으로 하락세를 나타냈다.

지난해 이처럼 채권형 펀드로 자금이 몰린 것은 주식시장의 부침이 계속된 가운데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저금리 정책이 지속되고 투자 주체들의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MMF에서 돈이 빠져나간 것은 편리한 기능에 높은 이자를 제시한 증권사들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 출시로 MMF의 인기가 떨어진데다, 부동자금도 점차 주식과 부동산 시장 등으로 이동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신한금융투자 펀드리서치팀 권정현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펀드시장은 채권형이 뜨고 MMF가 진 것으로 요약할 수 있다"며 "정부의 저금리 정책 지속과 안전자산 선호현상 등으로 채권형 펀드로 투자자들의 돈이 들어온 반면 인기가 떨어진 MMF에서는 자금 이탈이 지속됐다"고 말했다.

MMF펀드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남궁영진 기자
    • 승인 2021.07.14 10:59
    • 댓글 1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자료=금융투자협회

      자료=금융투자협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펀드 순자산이 전년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권형과 MMF(머니마켓펀드)에 자금 유입이 집중된 영향이다.

      14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국내 펀드 시장 동향'에 따르면 올 상반기 펀드 순자산은 793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73조2000억원(10.2%)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설정액도 59조원(8.5%) 늘어 753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펀드 유형별로 보면 주식형 펀드는 증시 호황 속 차익실현성 환매가 증가했지만, 수익률 개선으로 전체 순자산이 100조1000억원으로, 10.3%(9조4000억원) 늘었다.

      국내 주식형펀드는 65조8000억원으로 4.4%(2조8000억원) 증가했다. 경제 재개 기대감 및 기업 실적 개선 등으로 코스피가 3300선을 넘어서는 등 증시가 반등하자 차익실현을 위한 환매가 큰 폭 늘었다.

      해외주식형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가속화 및 추가 부양책 기대 등으로 글로벌 증시가 상승세를 보이며, 순자산이 전년 말 대비 23.8%(6조6000억원) 증가한 34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채권형·채권혼합형펀드의 순자산은 각각 14조9000억원(12.6%), 7조1000억원(44.0%) 증가한 132조8000억원, 23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채권형은 한국은행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 시사 등 금리상승(채권가격 하락) 우려에도, 단기물 중심으로 법인과 기관의 자금 집행이 이어지며 국내 채권·채권혼합형 순자산이 21조9000억원(17.6%) 늘었다.

      대형 IPO(기업공개)MMF펀드 가 이어짐에 따라 공모주펀드로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며, 국내 채권혼합형 순자산이 6조9000억원 증가(48.4%)하는 급격한 성장세를 실현했다.

      공모주 시장 호황 및 중복 청약 금지의 영향으로 공모주 펀드(대부분 채권혼합형)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진 것이라고 금투협 측은 설명했다.

      해외 채권형의 경우, 미국 연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및 금리인상 시기가 당겨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해외 채권형 펀드의 순자산 778억원(1.0%) 감소했다.

      단기자금인 MMF(머니마켓펀드)도 12.8%(16조2000원) 증가한 142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투자처를 찾지 못한 대기자금 및 정부 정책자금이 대거 유입되며, 5월 말에는 월말 순자산 총액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인 165조900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재간접펀드는 뉴딜펀드 출시 등으로 인해 상반기 4조1000억원의 MMF펀드 자금이 순유입돼, 순자산은 전년말 대비 8조1000억원 증가(15.9%)한 58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파생상품은 고난도 금융투자상품 규제 강화 등의 영향으로 4조6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됐으며, 순자산 역시 세부유형 중 유일하게 감소세를 보였다. 전체 파생상품펀드 순자산은 49조300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조원(1.4%) 감소했다.

      부동산·특별자산 펀드 순자산은 전년 말보다 각각 7조9000억원(7.0%), 3조8000억원(3.6%) 증가한 121조원, 110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금투협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사 어려움과 사모 대체투자펀드 부실 사태의 영향으로 해외 부동산·특별자산펀드 순자산 증가세 둔화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혼합자산펀드의 경우 3조9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으며, 순자산은 전년 말 대비 5조7000억원(15.8%)한 42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6월 말 현재, 공모펀드 순자산은 14.0%(38조4000억원) 늘어난 313조1000억원, 사모펀드는 7.9%(34조8000억원) 증가한 477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공모펀드는 대중들의 자산관리 툴(Tool)이다. 유통채널인 국내 금융사들이 날로 증가하는 투자수요에 대응해 오랫동안 시장을 키웠다. 최근 부진한 성과로 투자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지만 자산관리 영역에서 존재감은 여전하다. 더벨은 금융업권별 판매고를 분석해 변화하는 공모펀드 시장의 동향을 들여다본다.

      이 기사는 2021년 02월 16일 10:17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지난해 증권사들은 공모펀드 시장에서 수십조원에 달하는 뭉칫돈을 끌어 모았다. 국내 증시가 상승세를 타자 대기성 자금들이 증권사가 판매하는 머니마켓펀드(MMF)로 몰렸다. 또 은행 예금 금리에 비해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도 MMF로 몰린 배경으로 꼽힌다.

      특히 유안타증권을 비롯해 총 7개 증권사가 MMF를 통해 판매잔고를 1조원 이상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거의 대다수 증권사들의 판매잔고가 증가했지만, 코리아에셋투자증권 등 일부 증권사들의 잔고는 오히려 감소했다.

      ◇34개 증권사 판매고 111조589억…23.4조 몰린 MMF 효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020년말 국내 34개 증권사들의 공모펀드 판매잔고는 111조589억원이다. 2019년말 93조3072억원에 비해 19.03%(17조7517억원) 증가한 규모다. 증권사 판매잔고는 은행, 보험, 기타업권 잔고에 비해서도 유독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판매잔고가 조단위로 늘어난 업권으로는 증권업권이 유일하다.

      증권사의 공모펀드 판매잔고가 110조원을 돌파한 것도 최근 10년간 처음이다. 앞서 가장 판매잔고 규모가 컸던 시기는 2015년말 102조원을 기록했을 때다. 전체 시장에서 증권사 판매잔고 비중은 56%로 전년대비 MMF펀드 4%포인트 증가했다.

      증권사의 점유율이 큰 폭으로 늘어난 건 머니마켓펀드(MMF) 등의 단기금융펀드에 23조원을 웃도는 대규모 자금이 유입됐기 때문이다. 증권사 MMF는 MMF펀드 2017~2019년까지 40조원 대에 머물러 있었으나 지난해 68조5553억원으로 치솟았다. 이로써 증권사 공모펀드 판매잔고 중 MMF 비중은 61%를 웃돈다.

      이 외에 재간접펀드와 혼합자산펀드 판매잔고도 늘었다. 증권사들의 판매잔고는 각각 5조6123억원, 1조5428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3506억원, 3593억원 증가했다. 혼합자산펀드는 증권, 부동산, 특별자산에 대한 최소투자비율을 적용받지 않는 펀드다. 법령상 최소투자비율이 없으므로 투자비율의 제한없이 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유가증권에 투자하는 펀드 유형 중 재간접펀드를 제외한 나머지 유형에 대한 판매잔고는 모두 감소했다. 특히 주식형펀드와 채권형펀드 잔고는 각각 13조6938억원, 10조6409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5869억원, 2조5737억원씩 줄었다. 또 혼합주식과 혼합채권형펀드 등 총 4개 유형에서만 6조원 가량의 판매잔고가 빠져나간 셈이다.

      ◇7개 증권사, 판매잔고 각 1조원 이상 늘려…증시 호황에 대기성 자금 유입

      공모펀드 판매잔고를 보유한 국내 증권사는 총 34곳이다. 이 가운데 지난해 판매잔고를 확대한 증권사는 29곳으로 나머지 5곳에서만 판매잔고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판매잔고를 큰폭으로 늘린 상위 증권사는 유안타증권을 필두로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IBK투자증권, 메리츠증권 순으로 나타났다. 5개 증권사는 모두 1조원 이상 잔고를 확대했다. 이외에도 미래에셋대우, 현대차증권 등이 조 단위로 잔고를 늘렸다.

      판매잔고를 늘린 증권사들은 MMF로 잔고를 키웠다. 코로나 확산 이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5%로 인하한 가운데 MMF가 다시 주목받았기 때문이다. 특히 은행 정기예금 자금은 이탈했고, 증권사 MMF에는 자금이 유입되는 흐름을 보였다.

      MMF의 연 수익률은 통상 1% 안팎으로 은행 예금에 비해서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으며, 언제든 환매가 가능하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또 MMF에 편입되는 자산은 주로 기업어음(CP), 채권, 국공채 등 단기금융상품으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투자상품으로 꼽힌다.

      더불어 증권사 MMF에 대규모 자금이 쏠린 건 국내 증시에 투입될 대기성 자금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증권사 예탁금, CMA, MMF 등은 지난해 모두 증가했고, 코스피 지수는 올해 초 2100~2200 사이에 형성됐다가 연말께 2800선을 넘어섰다. 특히 기관자금 뿐 아니라 동학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의 자금이 대거 주식시장에 유입된 것으로 분석된다.

      ◇유안타증권 판매잔고 4.6조, 증권업권 8위…에셋원코벤펀드도 주력 판매

      유안타증권의 2020년말 공모펀드 판매잔고는 4조6605억원이다. 전년대비 1조8406억원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증권사 가운데 판매고 증가세가 가장 컸다.

      MMF가 가장 큰 힘이 됐다. MMF 등 단기금융펀드 판매잔고는 2019년말 1조4351억원에서 작년말 3조2074억원으로 1조7723억원 증가했다. 전체 펀드 판매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셈이다. 증시에 투입될 대기성자금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유안타증권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고객예탁자산이 45조8000원으로 전년대비 40% 가량 증가했다. 불어난 예탁자산을 바탕으로 지난해 영업수익 2조1318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1226억원으로 전년대비 71% 증가했다. 증시호황으로 거래대금이 폭증하면서 리테일부문 실적이 급증했다.

      유안타증권은 또 파생형펀드 판매잔고를 늘렸다. 판매잔고는 2852억원으로 1901억원 증가했다. 에셋원자산운용의 코스닥벤처펀드 판매를 늘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에셋원펀드 판매잔고는 2019년말 187억원에서 2020년말 2184억원으로 증가했다. 특히 코스닥벤처펀드는 2018년 4월 설정된 이후 오랜기간 양호한 성과를 내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유안타증권과 반대로 증권사 중에서 공모펀드 판매잔고가 가장 크게 감소한 곳은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이다. 공모펀드 판매잔고는 2019년말 1조474억원에서 지난해 7040억원으로 3434억원 감소했다. 2020년 단기금융펀드 판매잔고가 3353억원 유출된 영향이다. 이 외에 KB증권(판매잔고 감소분 3207억원), 신영증권(2439억원), 유화증권(1211억원), 케이프투자증권(483억원) 등이다.

      공모펀드 판매잔고를 기준으로 규모가 가장 큰 곳은 여전히 미래에셋대우다. 2020년말 12조6647억원의 판매잔고를 보유 중이다. 이어 MMF펀드 한국투자증권도 11조60억원의 잔고를 갖고 있다. 공모펀드 판매 증권사 중 잔고 10조원을 넘는 곳은 두 증권사 뿐이다. 이밖에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NH투자증권 등도 판매잔고가 큰 주요 판매사로 꼽힌다.

      MMF펀드

      2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전날 기준 최근 한 달간 설정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펀드는 ‘멀티에셋국공채법인 MMF펀드 MMF 투자신탁 제1호 [국공채]’였다. MMF인 이 상품에는 지난 한 달 간 1조3022억원에 달하는 자금이 유입됐다.

      다음으로 많은 자금이 유입된 펀드는 한 달 새 1조408억원의 자금을 끌어들인 ‘한화스마트법인 MMF1호 종류C-w’였다. 이외에 △현대인베스트먼트법인MMF3호(국공채), 6715억원 △흥국세이프MMF, 6524억원 △교보악사 프라임 법인 MMF J-1호 Class, 4606억원 △한화스마트법인 MMF1호 종류C, 4184억원 등에도 펀드당 4000억원이 넘는 대규모 자금이 들어왔다.

      MMF는 단기금융상품의 하나로, 고객의 돈을 모아 주로 금리가 MMF펀드 높은 CP(기업어음), CD(양도성예금증서), 콜 등 단기금융상품에 집중투자해 발생한 수익을 되돌려주는 실적배당상품이다. 고수익상품에 운용하기 때문에 다른 상품 대비 돌아오는 수익이 높다. 이에 갈 곳 없는 자금이 주로 모이는 ‘파킹통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증시약세로 각광받는 MMF
      MMF는 개인과 법인을 가리지 않고 지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전체 MMF 순자산총액은 164조9913억원으로 전월 동기 160조1339억원 대비 3.0% 늘었다.

      세부적으로 개인의 MMF펀드 MMF 순자산은 해당 기간 동안 22조2044억원에서 22조4332억원으로 2000억원가량 늘었다. 법인은 137조9296억원이던 MMF 순자산을 한 달 만에 142조5581억원으로 4조원가량 증가했다.

      MMF가 각광받는 이유는 최근 증시약세로 인해 투자자들의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코스피는 이달 들어 재차 하강곡선을 그리며 2700선 아래에 머물고 있다. 지난 MMF펀드 11일 코스피 거래대금은 8조8316억원까지 떨어졌다. 올해 1월 27일 하루 거래대금이 20조5488억원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급감한 것이다.

      증권가에서는 기준금리 상승세에 연동한 MMF 수익률이 호전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지금과 같은 흐름이 좀 더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14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올렸다. 지난해 11월 1.00%에서 1.25%로 올린 뒤 6개월 만에 금리를 재차 인상했다.

      기준금리 인상에 MMF의 수익률도 0.11~0.13% 사이에서 형성되면서 예년 수준을 상회하는 흐름을 타고 있다. 이에 증시 반등을 예상하고 있는 투자자들이 지닌 대규모 유동성이 파킹통장인 MMF로 흘러들어가고 있단 분석이 나온다. 법인들이 MMF로 뭉칫돈을 밀어 넣고 있는 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증시불안이 지속되면서 곧바로 현금화가 가능한 MMF에 대한 투자수요가 늘어나면서 이와 연관된 단기금융상품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며 “지속된 금리인상 시그널에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 회복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MMF의 추가적인 성장세가 좀 더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email protected]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네, 평일 오전 9시~오후 5시사이에 가능합니다.
      단, 뮤추얼펀드(계좌번호 끝 두자리 36)의 경우 평일 오전 9시~오후 3시 30분 사이에 가능합니다.

      환매절차 : 로그인 - 뱅킹 - 펀드 - 펀드환매 - 환매예상조회/환매
      단, 뮤추얼펀드(계좌번호 끝 두자리 36)의 경우
      환매절차 : 로그인 - 뱅킹 - 펀드 - 펀드환매 - 해외펀드조회/환매

      인터넷뱅킹 가입자만 조회할 수 있습니다.

      평가금액 조회방법 : 로그인 - 뱅킹 - 펀드 - 펀드조회/추가입금 - 보유계좌조회 펀드탭 클릭하여 확인 가능합니다.
      수익률 조회방법 : 로그인 - 뱅킹 - 펀드 - 내 펀드 수익률 조회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로그인 - 뱅킹 - 펀드 - 펀드환매 - 환매예상조회/환매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는 로그인 - 뱅킹 - 조회 - 해지(지급)예상조회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수익증권의 종류가 주식형인지 채권형인지에 따라 기준가가 적용되는 일자가 다르기 때문에 손님께서 환매를 요청하는 시점과 지급받는 시점의 수령금액이 다를 수 있습니다.

      네, 있습니다. MMF (Money Market Fund) 펀드로 신규하시면 됩니다.

      MMF란 간접투자자산운용업법상 단기금융간접투자기구로 불리며 간접투자재산을 양도성예금증서(CD)나기업어음(CP) 등과 같이 금융시장에서 단기로 거래되는 상품에 투자하는 간접투자상품을 의미합니다.

      • - 최소 가입금액은 개인, 법인 1만원 이상입니다.
      • - 업무 시간은 평일 09:00 - 17:00 입니다. (단, 법인MMF의 경우에는 환매신청 익영업일에 출금가능합니다.)
      • - 현재 가입이 가능한 상품은 하나은행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적립식 펀드란 정액적립(일정금액) 또는 자유적립(자유롭게)으로 투자함으로써 단기 투자에서 오는 변동성 위험 축소 및 복리효과가 발생 될 수 있는 실천하기 쉬운 투자방법으로 3년 이상 장기 분산투자를 하게 되면 입금 건별로 기준가가 적립되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률을 기대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적립식 펀드상품과 같은 간접투자상품은 투자된 주식, 펀드 등 운용결과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운영체계를 채택하고 있어 이익 또는 손실의 MMF펀드 위험성을 함께 가지는 관계로 현재 수익률을 통해 향후 수익률을 결정하기는 어렵습니다. (예금자보호 및 원금보전이 되지 않음)

      적립식 펀드의 최소 가입 단위는 월 5만원 이며 적립식 펀드 상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하나은행 홈페이지- 상품 - 펀드메뉴를 통해 이달의 펀드 등 다양한 펀드 상품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미래를 위한 소중한 꿈! 하나은행 적립식 펀드로 시작하세요.

      네, 가능합니다. 수익증권에 입금가능한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1. 하나은행 전자금융(인터넷뱅킹, 폰뱅킹 등)을 통한 입금이 가능합니다.
      • 2. 타행 전자금융 (인터넷뱅킹, 폰뱅킹)을 통한 입금이 가능합니다.
      • 3. 하나은행 자동화기기(CD,ATM)를 통한 입금이 가능합니다.
      • 4. 타행 자동화기기 (CD,ATM)를 통한 입금이 가능합니다.
      • 5. 타행 영업점 창구를 통한 입금이 가능합니다.
      • 6. 전자금융에서의 월부금 자동이체 약정이 가능합니다.

      ※ 주의사항: 타행에서 입금은 가능하나 원하는 펀드계좌가 아닌 다른 계좌로 입금하신 경우 입금취소가 되지 않고 동일 Late Trading 시간내에 타행에서 자금반환요청을 하셔야하므로 입금계좌를 꼭 확인하고 처리하시기 바랍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